요모조모 쓸모 많은, 가래떡 활용 요리

Date. 2018-02-14

가래떡, 떡국은 물론이고 간식, 별미 일품요리, 후식까지 다양한 메뉴로 변신을 꾀해보자.

가래떡의 추억

설이면 엄마는 떡쌀을 불려 방앗간에 가서 가래떡을 장만해왔다. 가래떡의 주된 용도는 떡국이라 돌처럼 딱딱해지기 전에 곱게 썰어야 했는데, 적당히 굳어지면 칼질하기는 좋아도 일정한 크기와 두께를 유지하며 썰기란 그리 쉽지 않았다. 한석봉의 어머니는 어둠 속에서도 반듯하게 썰었다지만 어눌한 솜씨로 칼질을 하다 보면 크기도 제 각각이고, 무리하게 힘을 주어 손이 얼얼해지고 물집이 잡히는 경우도 허다했다. 요즘은 식구가 적으니 소포장된 떡을 이용하는 가정이 늘어나고 써는 것도 기계가 다 대신해주니 가래떡에 얽힌 이야기는 그저 빛바랜 추억이 되었다. 우리 아이들에게도 엄마와 같은 추억을 만들어주는 건 어떨까. 그렇게 많은 양의 가래떡을 어떻게 먹느냐 고민할 필요 없다. 떡국은 물론이고 간식, 별미 일품요리, 후식까지 다양한 메뉴로 변신을 꾀하다 보면 금세 동이 날 것이다.

 

가래떡강정

이렇게 간단한 방법으로 고급스런 맛의 한과를 만들 수 있다니 그저 감탄을 금치 못할 것이다. 바짝 말린 떡국떡을 기름에 튀기면 금세 부풀어 오르는데 이것을 조청에 담갔다가 콩가루나 검은깨를 묻히면 완성. 떡국떡을 맑은 물이 나올 때까지 깨끗이 씻은 다음 말리는 것이 포인트.

 

재료

떡국떡 2컵, 조청 2컵, 볶은 검은깨가루 2컵, 콩가루 2컵, 식용유 3컵

 

만드는 법

1 떡국떡은 맑은 물이 나올 때까지 씻은 다음 딱딱해질 때까지 완전히 말린다.

2 조청은 따뜻하게 중탕한다.

3 말린 떡을 180℃의 기름에 튀겨낸 후 조청에 담갔다가 건져서 검은깨가루와 콩가루를 묻힌다.

 

우유치즈떡볶이

프랜차이즈 떡볶이 브랜드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는 국물 떡볶이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빨갛고 매운 떡볶이에 대한 역발상으로 부드럽고 고소한 우유국물 떡볶이 완성이요. 청양고추를 약간 넣어 자칫 느끼해질 수 있는 맛을 깔끔하게 잡았다.

 

 

재료

가래떡(중) 1줄, 우유 2컵, 양파 ½개, 느타리버섯 ⅛팩, 청양고추 2개, 슬라이스 체다치즈 3장, 올리브오일 2큰술, 후춧가루 약간

 

만드는 법

1 가래떡은 4cm 길이로 썰어 길게 4등분 한 다음, 미지근한 물에 10분간 담근다.

2 양파는 곱게 채썰고, 느타리버섯은 먹기 좋게 찢고, 청양고추는 곱게 다진다.

3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양파를 볶다가 우유를 붓는다.

4 우유가 끓기 시작하면 느타리버섯과 청양고추를 넣고 다시 끓으면 떡을 넣는다.

5 떡이 말랑해지면 체다치즈를 넣고 치즈가 녹으면 불을 끄고 후추를 뿌려 낸다.

가래떡피자

떡국떡을 얇게 펼쳐 도우를 대신한 우리식 피자. 김치와 고추장 소스로 만드니 우리 입맛에 딱이다.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없이 그리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메뉴가 탄생했다.

 

재료

떡국떡 4컵, 옥수수(통조림) 1컵, 백김치 ⅛포기, 베이컨 3장, 고추장 2큰술, 마스코바도 1큰술, 매실청 1큰술, 피자치즈 2컵, 올리브오일 2큰술

 

만드는 법

1 떡국떡은 미지근한 물에 10분간 담갔다가 건진다.

2 백김치와 베이컨은 잘게 썬다. 백김치가 없다면 김장김치의 속을 털어내고 사용한다.

3 떡국떡에 고추장, 원당, 매실청을 넣고 버무린다.

4 팬을 달군 후 불에서 내려 올리브오일을 두른 후 ③의 떡을 잘 펴서 깐다.

5 ④ 위에 베이컨, 옥수수, 백김치를 순서대로 잘 펼쳐 올린다.

6 ⑤에 피자치즈를 올린 후 뚜껑을 덮고 약불에 올려서 피자치즈가 완전히 녹을 때까지 굽는다,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