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의 푸드테라피, 카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