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푸드의 선두주자, 토마토